No.1 경제포털
뉴스  ·  증권  ·  부동산  ·  금융  ·  자동차  ·  창업  ·  교육  ·  BOOK  ·  블로그/ 커뮤니티   
대한민국 No.1 도서요약 - 북집

경제경영

도서이미지

제발 지갑 열지 마
저   자 권종영
출판사 21세기북스
가   격 15,000원(296쪽)
출판일 2020년 03월
  • 한글다운로드
  • 워드다운로드
  • 바로보기
  • 내서재담기
  • 저작권

      북집의 북써머리는 저작권자의 사전 검토 및 승인을 거쳐 제공되고 있습니다.

    도서구매

    도서구매
    제목저자출판사금액구매
        제발 지갑 열지 마 권종영 21세기북스 15,000원 교보문고 구매 인터파크 구매 yes24 구매

    도서소개

    ■ 책 소개


    첫 월급 관리가 평생의 부를 좌우한다
    욜로에 빠진 2030 사회초년생을 위한 재테크 입문서


    오직 한 번뿐인 인생을 즐기라는 ‘욜로’의 의미가 와전되면서, 2030을 중심으로 미래를 대비하지 않는 근시안적 소비문화가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함께 유행한 ‘소확행’, ‘탕진잼’, ‘호캉스’, ‘스몰 럭셔리’ 등 역시 표현만 다를 뿐 ‘당장 돈을 쓰라’는 의미로 귀결된다.


    하지만 꾸준히 오르는 물가와 점점 낮아지는 은행금리, 빨라지는 은퇴 시기와 계속 늘어만 가는 인간 수명 등의 사회적 시그널은 오늘의 우리에게 “욜로 하다 골로 간다”며, 미래를 대비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강하게 경고한다.


    기자 출신인 저자는 신입사원부터 수백억대 매출을 올리는 사업가까지 다양한 취재원을 만났다. 이들을 통해 누구든지 첫 월급부터 제대로 관리하는 습관을 쌓는다면 평생의 부가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이 책은 2030 사회초년생이 읽기 가장 좋다. 30대인 저자가 직접 동년배 친구나 동생에게 설명하듯 금융 기초 지식들을 쉽게 풀었다. 또한 이론에만 그치지 않고 한정된 월급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하여 재테크에 성공할 수 있는 다양한 비법을 담았다.


    ■ 저자 권종영
    저자 권종영은 사람을 좋아하는 보통의 30대이다.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언론정보학과 경영학을 전공한 뒤 사람을 많이 만날 수 있는 직업, 기자를 택했다. 언론인으로 일하며 무엇보다 돈이 대중의 큰 관심사라는 걸 깨닫고 많은 사람들을 돕고자 금융업에 뛰어들었다. 현재는 금융 지식을 전파하는 프리랜서 강사로 활동하며 모두가 더 탄탄한 행복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강의와 상담을 이어가고 있다.
     
    ■ 차례
    여는 말


    1장. 나도 모르게 지갑이 열린다
    돈은 사랑꾼이다
    반드시 마주해야 할 절박한 미래
    나도 모르게 지갑이 열린다
    단군 이래 가장 돈 쓰기 좋은 시대
    미래의 나도 오늘의 나처럼 사랑하자


    2장. 재테크는 난생처음입니다만
    독립을 위한 첫걸음
    신용카드 만들면 왜 안 되나요?
    제휴 포인트도 내 돈!
    재테크의 얼리어답터가 되자
    사업소득자라면 주목하세요
    보이지 않는 명함, 신용점수


    3장. 두 가지만 알면 기초자산이 내 손에
    이토록 수상한 은행이라니
    올바른 은행 사용 설명서
    은행 대출과 기준금리
    찾는 길이 험난한 보물, 보험
    내게 꼭 맞는 보장성 보험 찾기
    저축성 보험 심폐소생술


    4장. 스마트한 투자는 욜로보다 짜릿하다
    경제신문부터 봅시다
    주식, 소신이 필요한 이유
    이것만 알면 주식 입문 끝!
    나 홀로 부동산 계약하기
    어디에 있는 부동산을 살까요?
    인구 절벽과 세테크
    연말정산 정복하기


    맺는말


     

    목록


    매일경제 | mbn | 매경닷컴     사원채용 | 광고안내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제휴문의 | 서비스문의 이용문의:mkmaster@mk.co.kr
    회원문의:usrmaster@mk.co.kr
    매경닷컴은 회원의 허락없이 개인정보를 수집, 공개, 유출을 하지 않으며 회원정보의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