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1 경제포털
뉴스  ·  증권  ·  부동산  ·  금융  ·  자동차  ·  창업  ·  교육  ·  BOOK  ·  블로그/ 커뮤니티   
대한민국 No.1 도서요약 - 북집

경제경영

도서이미지

인덕경
저   자 닛케이 톱리더(역:장수현)
출판사 한국경제신문
가   격 15.000원(296쪽)
출판일 2018년 01월
  • 한글다운로드
  • 워드다운로드
  • 바로보기
  • 내서재담기
  • 저작권

      북집의 북써머리는 저작권자의 사전 검토 및 승인을 거쳐 제공되고 있습니다.

    도서구매

    도서구매
    제목저자출판사금액구매
        인덕경 닛케이 톱리더(역:장수현).. 한국경제신문 15,000원 교보문고 구매 인터파크 구매 yes24 구매

    도서소개

    ■ 책 소개

     

    “성과를 내고 싶다면 인·덕·경 하라!”

     

    KDDI, JAL의 성공 신화를 이끌며 살아 있는 경영의 신이라 불리는 이나모리 가즈오의 경영철학의 핵심 논지를 축약한 『인덕경』. 경영인들이 존경하는 경영인, 일본에서 가장 존경받는 3대 경제인 중 한 명인 이나모리 가즈오가 이야기하는 궁극의 리더십론이 담겨 있다.

     

    책의 1장에서는 이나모리 가즈오가 경영자란 무엇인가, 경영자는 어떤 사람이어야 하는가에 대한 묵직한 메시지를 전하고, 2장에서는 세이와주쿠에서 그의 가르침을 받고 그의 경영방침을 경영의 위기상황에 실제로 적용해 큰 성과를 거둔 7명의 CEO의 실제 사례를 담았다. 3장에서는 이를 통해 참된 경영자란 어떠해야 하는지 고찰한다.

     

    하나같이 경영의 위기를 맞닥뜨렸을 때 이나모리의 경영철학인 ‘인·덕·경’을 실행하여 기사회생할 수 있었던 CEO들의 사례를 통해 성과를 내고 싶은 리더, 경영의 위기에서 벗어나고 싶은 경영인, 성공을 원하는 중소기업 사장님 등 각자 자신의 상황에 맞게 어떻게 경영철학을 적용하면 좋을지, ‘인·덕·경’을 어떤 방식으로 행하면 좋을지 생각해볼 수 있다.

     

    ■ 저자 닛케이톱리더(엮음)
    일본의 닛케이BP사가 발행하는 경영자를 위한 월간 경영지. 불확실성의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 현재, 편저자는 이럴 때일수록 CEO들이 원점으로 돌아가 ‘경영자란 무엇인가’라는 주제에 대해 다시 생각해 보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경영이란 무엇인가, 경영자란 무엇인가, 인간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깊은 울림을 주는 이나모리 가즈오의 철학에 다시 주목하게 됐다.

     

    <닛케이톱리더>는 중견·중소기업 경영자를 위한 리더로서의 마음가짐을 비롯해 역량 있는 CEO의 생생한 목소리, 경영의 실패 원인, 불황 속에서도 승승장구하는 회사의 비결 등, 회사를 강하게 키우기 위한 정보로 가득한 ‘살아있는 교과서’로 정평이 나 있다.

     

    ■ 역자 장수현 
    고려대학교 일어일문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 교육대학원 일어교육전공 석사 학위를 받았다. 우송대학교에서 교양일본어를 강의하였으며, 현재는 프리랜서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 차례
    서문|다시, 경영자란 무엇인가라는 물음

     

    |1장| 인人·덕德·경經하라 
    철학적으로 사고하라
    불요불굴의 정신을 가져라
    대의를 품어라
    이기심과 싸워라
    인재를 키워라
    덕의 경영을 배워라

     

    |2장| 왜 경영을 하는가 
    경영은 재능과는 상관없다
    경영이란 무엇인가
    틀렸다는 생각이 들 때, 그때부터가 시작이다
    더 높은 목표를 가져라
    혼을 담지 않으면 경영이 아니다
    겸허한 마음으로 사리사욕을 버려라
    인생에 옳은 일을 하라

     

    |3장| 당신은 어떤 사람이어야 하는가  

    목록


    매일경제 | mbn | 매경닷컴     사원채용 | 광고안내 | 구독신청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약관 | 제휴문의 | 서비스문의 이용문의:mkmaster@mk.co.kr
    회원문의:usrmaster@mk.co.kr
    매경닷컴은 회원의 허락없이 개인정보를 수집, 공개, 유출을 하지 않으며 회원정보의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합니다.